어째야하나 걱정이고..

제가! 대학때 통금이 아빠 퇴근전이었소… 아빠 퇴근시간에 나 밖에 있으면 나를 데릴러오시고 ㅜㅜ 특별한 행사가 있는 날엔 10시도 허락해줬는데 부모님이 데릴러 오셔서 대기하고 계시니.. 오래 있지도 못하고 집에 감 ㅜ그래서 대학때 남친 1명 사귀었는데 군대있어서 사귈수 있었지.거의 사이버 러버… 직장생활하면서 풀렸소.. 그랬다고.. 그런집도 있다고.. 지금생각하면 답답하고 한데 이해도 되고 내 딸한테는 어째야하나 걱정이고..

Attempt easy tasks as if they were difficult, and difficult as if they were easy; in the one case that confidence may not fall asleep, in the other that it may not be dismayed. Dressing up is inevitably a substitute for good ideas. It is no coincidence that technically inept business types are known as "suits." To find yourself jilted is a blow to your pride. Do your best to forget it and if you don't succeed, at least pretend to.

댓글 남기기

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. 필수 입력창은 *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