저건 작은 도둑고양이가 아닌데

저건 작은 도둑고양이가 아닌데 쓰니백은 500만원 후반대고 시누이백은 200만원 초반대인데.. 자기 꺼 두개사고도 남을 백을 2주동안 잠수타놓고선 저런 말도 안되는 톡 하나로 용서를 구할려고 하다니. 여태 그 가방 맬 일 없었음 아직도 모르고 있었을꺼아냐? 시누이는 가방도 많은데 이거 하나 없다고 알겠어? 란 마음으로 들고 간듯.. 자기 소지품 빼서 무게 재보다가 깜빡하고 들고 가는 사람이 어딨어? 뻔뻔 끝까지 변명도 뻔뻔 ㅋ 핸폰 액정이 깨져? 웃긴다. 뻔뻔한게 더 개소름. 자기 그런 사람 아니라는것도 웃겨 시간이 2주나 지났다고..정말 몰랐음 시누 전화받고 바로 갖다놨어야 그 변명도 통하지

Attempt easy tasks as if they were difficult, and difficult as if they were easy; in the one case that confidence may not fall asleep, in the other that it may not be dismayed. Dressing up is inevitably a substitute for good ideas. It is no coincidence that technically inept business types are known as "suits." To find yourself jilted is a blow to your pride. Do your best to forget it and if you don't succeed, at least pretend to.

댓글 남기기

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. 필수 입력창은 *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